컨텐츠 바로가기

유승민 "곽상도 탈당 방치한 지도부 반성해야…화천대유, 이재명측 거대 비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판·검사 법조 게이트… 이 지사 책임 최대한 규명해야"

뉴스1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27일 대구 북구을 당원협의회를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은 27일 "이준석 대표나 당 지도부가 곽상도 의원의 탈당을 그대로 방치한 것에 대해 굉장히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서 막대한 이득을 취해 특혜 논란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아 전날 탈당한 곽 의원 논란과 관련, 당 차원의 책임 있는 사과나 제명안에 대한 논의 없이 곽 의원의 '자발적 탈당' 선에서 '일단 급한 불부터 끄고 보자'는 식으로 대처했다는 지적을 받는 당 지도부의 대응을 비판한 발언으로 읽힌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대구 북구을 당원협의회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화천대유와 연관있다는 논란이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나 권력형 비리를 밝혀낼 수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당 지도부가 곽 의원에 대해 제명·출당 조치를 하라고 제가 요구했다"고 말했다.

전날 유 전 의원은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이 일자 가장 먼저 당 지도부에 곽 의원을 제명·출당시키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곽 의원이 스스로 탈당계를 제출해 당 차원의 출당이나 제명안 논의는 시도조차 되지 못했다.

유 전 의원은 이번 논란이 곽 의원의 내년 대구시장 선거 출마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말을 아끼면서도 "정치하는 사람이 결점이나 흠은 없어야지 출마할 수 있는 것 아니겠냐"며 "그 부분은 원칙대로 생각하는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유 전 의원은 "화천대유 의혹에서 이 지사의 움직일 수 없는 (비리) 증거가 나오면 이 지사는 대선 후보를 사퇴하고 민주당은 다른 후보를 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고 이 지사가 계속 민주당 후보로 간다면 국민의힘은 더 손쉽게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주변 인물들이 전부 다 이 지사의 재판에 영향을 미쳤다. 이런 점에 비춰 화천대유는 (이 지사 측의) 거대한 비리 덩어리"라며 "판·검사 법조 게이트에 대해 이 지사의 책임을 최대한 규명해야 한다"고도 했다.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화천대유가 '국민의힘 게이트'로 흘러간다는 지적도 있다는 질문에는 "이 문제의 본질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개발사업의 설계자였고 인·허가권자였다는 점"이라며 "국민의힘의 부패가 연루된게 드러난다고 해서 그게 사라지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사건의 본질 자체가 성남시에서 나온 문제라는 것"이라며 "이 지사는 1원도 안받았다고 하는데, 그러면 당연히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