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현진, 장제원·곽상도 겨냥 "자숙·자중하는 자세 필요"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높아진 국민의 상식, 눈높이에 맞는 정치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 우리 국민의힘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하고, 가정의 모습도 돌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 문제를 당이 대신 덮어줄 수 없어"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27일 "논란에 오른 의원들은 본인이 아닌 가족의 일이라고 회피하는 마음이 아니라 이제껏 국민께 끼친 실망감을 갚기 위해서 진정한 자숙의 자세와 자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집행유예 기간 중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된 가수 노엘(장용준)의 부친 장제원 의원과 아들이 지난 6년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일한 뒤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이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노엘의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와 관련해 "집행유예 기간에 또 일탈해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오른 경우는 최고위원의 한사람이자 대한민국 청년의 한사람으로서 매우 황당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원과 국민은 우리 정당이 국민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기대와 희망을 만들어주기를, 숨 막히는 문재인 정부하의 삶을 개선해줄 수 있는 듬직한 대안 정당이 돼주길 간절히 기대하고 있다"며 "여기에 우리는 반드시 부응해야 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집행유예 기간 중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된 가수 노엘(장용준)의 부친 장제원(오른쪽) 의원과 아들이 지난 6년간 화천대유에서 일한 뒤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이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도마에 올랐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가족 모두는 스스로를 되돌아 엄중하게 살펴보는 뼈를 깎는 각오로 대선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높아진 국민의 상식, 눈높이에 맞는 정치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 우리 국민의힘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하고, 가정의 모습도 돌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적 책무를 이미 알고 있는 개인의 문제를 당과 당원이 대신해서 덮어줄 수는 없다. 당이 일탈의 소도는 아니다"라면서 "공적 책임자로서 엄격한 자기관리를 통해 내년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우리 국민의힘이 활짝 열기 위해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함께 할 수 있기를,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로 가는 기로에서 강력하게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용준은 지난 18일 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당시 장 씨는 무면허 상태였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신원 확인과 음주 측정을 요구했으나 불응하고 경찰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지난 2019년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내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가 자수했다. 이 사건으로 지난해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는데, 집행유예 기간에 다시 사고를 낸 것이다.

곽 의원의 아들 A 씨는 경기 성남 분당구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에서 2015년 6월부터 일한 뒤 지난 4월 말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A 씨는 전날 페이스북에 "아버지가 화천대유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