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불타는 이웃집서 할머니 등에 업고…이란 울린 15세 소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란에서 불이 난 이웃집에 뛰어들어 이웃 2명을 구하고 숨진 15세 소년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국영 IRIB 방송에 따르면 남부 후제스탄주의 도시 이제흐에 사는 알리 랜디는 지난 9일 화재가 발생한 이웃에 들어가 80대 여성 등 2명의 탈출을 도왔습니다.

두 여성은 가벼운 화상을 입는 데 그쳤으나 정작 랜디는 중상을 당했습니다.

랜디는 신체 90%에 3도 화상을 입고 사경을 헤매다 24일 끝내 숨졌습니다.

이란 최고지도자실은 랜디에게 '순교자' 칭호를 내렸습니다.

소셜미디어와 각계각층에서 애도가 답지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박혜진·남이경>

<영상:트위터,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