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켓컬리, 택배배송 주문 마감 밤 10시까지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샛별배송 예외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택배배송의 주문 마감시간을 기존 밤 8시에서 10시로 2시간 연장했다고 27일 밝혔다.

컬리의 택배배송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충청권(대전·세종 등 5개 도시), 대구 이외의 지역, 즉 마켓컬리 샛별배송 서비스가 아직 제공되지 않는 지역 대상의 배송 서비스다. 마켓컬리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포장이 완료된 상품을 고객에게 배송하는 형태로, 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6일 배송되며 밤 10시 전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안으로 상품 수령 가능하다.

이번 마켓컬리의 택배배송 주문 마감 2시간 연장으로 샛별배송 예외 지역에 거주하는 지방권 고객들이 조금 더 편리하게 장보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지 않고 있어 외부 장보기가 여전히 힘든 상황이라, 마켓컬리는 온라인 장보기를 위한 고객 편의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샛별배송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장하는 것과 동시에 택배배송도 서비스의 품질도 지속 개선할 예정이다.

현재 마켓컬리는 수도권, 충청권(대전·세종 등 5개 도시), 대구를 대상으로 주7일 샛별배송을 실시하고 있다. 수도권과 충청권은 밤 11시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7시 전에 고객 집 문 앞에 배송되며, 대구 지역은 밤 8시 전 주문하면 익일 오전 8시 전에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샛별배송 지역 확장의 효과는 주문량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시작한 충청권 샛별배송은 주문량이 초기 대비 약 2배로 늘었고, 7월 오픈한 대구 샛별배송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여주고 있다.

마켓컬리는 샛별배송 지역과 주문 마감시간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연내 부산 등 남부권으로 샛별배송 서비스를 확장하고, 대구 지역은 11월 중 운영 및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샛별배송 주문 마감 이후 시간 대인 밤 8시부터 10시까지 2시간 동안 택배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배송 서비스를 개선할 예정이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