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신문 "스가, 한일관계 개선 주체적으로 임하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신문 "스가, 한일관계 개선 주체적으로 임하지 않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1년여 만에 퇴임할 예정인 가운데 일본 유력 언론은 스가 정권이 이웃 국가와의 외교에서 별 성과를 남기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어제(26일) 사설에서 "미일 동맹 강화나 다른 나라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견제를 강화한 한편 중국과의 직접 대화나 한일 관계 개선에 주체적으로 임하지 않았다"고 스가 내각의 외교를 평가했습니다.

특히 한국과의 외교에 대해 "총리 재임 중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은 마지막까지 실현되지 않았다"면서 올해 6월 G7 정상회의 때 기회가 있었지만 결국 인사만 하는 것으로 끝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