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정부서 수갑 찬 채 도주한 20대 절도범 하남서 자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의정부교도소 전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정부교도소 전경. 연합뉴스경기 의정부교도소 정문에서 입감을 대기하던 중 수갑을 찬 채로 탈주했던 20대 절도 피고인이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26일 오후 8시 20분쯤 아버지와 함께 하남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의정부로 이송해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의정부지검에 인계할 예정이다.

앞서 의정부지법에서 1심 재판 중 불출석해 구속영장이 발부된 A씨는 지난 25일 서울에서 재판과 다른 사건으로 경찰에 검거됐다.

A씨는 이날 오후 3시 33분쯤 의정부교도소 정문 안쪽에서 코로나19 검사 대기 중 다른 차량이 나가기 위해 정문이 잠깐 열린 틈을 타 검찰 수사관들을 밀친 후 인근 풀숲으로 달아났다.

당시 검찰은 경찰로부터 A씨의 신병을 인계받아 입감을 위해 차에서 내려 대기하던 중이었다.

A씨는 사복 차림에 앞으로 수갑을 차고 있었다. 휴대전화는 도주 직후 버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검찰은 A씨를 잡기 위해 150여명의 인력과 탐지견, 드론 등을 동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