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겸 총리 "60세 이상 등 고위험부터 '부스터 샷' 곧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부터 '추가접종' 이른바 '부스터 샷'을 곧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중대본 논의를 거쳐 4분기 접종 계획을 확정하고 내일 국민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다음 달 초부터 1·2차 접종 간격을 단축해 예방접종 완료율을 더 높여나가고, 백신 접종 대상을 청소년과 임신부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고영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