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원 보냈더니…" 전화번호 노출 피해 '오징어 게임' 계좌번호도 실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포스터. [사진 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속에서 개인의 휴대폰 번호가 유출된 가운데 드라마 속 계좌번호 역시 실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오징어 게임 456억 계좌 주인'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의 글쓴이는 '오징어 게임' 속에 등장하는 계좌번호가 실제로 모 은행에 존재하는 계좌번호라는 사실을 밝혔다.

글쓴이는 자신이 해당 계좌번호로 1원의 송금을 시도하자 'XXX에게 1원을 이체하시겠습니까?'라는 문구가 등장했다며 휴대폰 화면을 캡처한 이미지를 첨부했다. 이는 실제로 누군가가 사용하고 있는 계좌번호라는 의미다.

이에 누리꾼들은 "실제로 있는 번호인지 확인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분명히 누군가가 피해를 볼지도 모른다", "모자이크 처리를 해야 했던 것 아니냐. 아마추어 같은 실수다", "촬영 스태프의 계좌번호를 임의로 사용하지 않았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오징어 게임' 속에 자신의 휴대폰 번호가 유출되면서 수천 통의 전화와 문자에 시달려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피해자가 등장한 바 있다. 이에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측은 "(전화번호가) 나간 것은 어떻게 할 수 없다"며 "의도치 않은 부분이라 번호를 바꾸는 방법밖에 없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피해자는 제작사 측이 제작 과정의 실수를 인정하며 피해 보상금으로 100만원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징어 게임' 속에 노출된 자신의 번호가 20년 가까이 사용한 영업용 휴대전화 번호이기에 번호를 바꾸기 힘들다고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