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접종 82% 싱가포르, 최다 신규 확진...방역수칙 다시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를 넘긴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가 천650명 발생해 나흘 연속 천 명을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위드 코로나'를 선언한 싱가포르 정부는 다음 주부터 방역 수칙을 다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싱가포르는 지난 20일 현재 570만 명 인구 중 82%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방역 완화 조치와 함께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앞으로 하루 확진자가 3천 명이 넘을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