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檢, '생태탕집 모자' 소환...오세훈 내곡동 사건 곧 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 내곡동 땅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핵심 인물인 생태탕 집 사장과 아들 등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제 공소시효가 채 2주도 남지 않아 수사가 막바지에 이른 상황인데, 조만간 처벌 범위와 수위 등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보궐선거 당시 불거진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 내곡동 땅 '셀프보상'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핵심 관련 인물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