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마코공주, 일반인 남친과 다음 달 결혼…16억 정착금 안 받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고무로 게이(왼), 마코 공주.(출처=궁내청 홈페이지)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29) 공주가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하는 가운데 정착금이 지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궁내청은 다음 달 혼인 신고 예정인 마코 공주에게 왕적 이탈 시 지급되는 일시금을 지급하지 않는 쪽으로 조율 중이라고 발표했다.

일시금은 일종의 생활정착금으로 일본에선 여성 왕족이 결혼으로 왕실을 떠날 경우 관련법에 따라 품위 유지를 명목으로 최대 1억 5250만 엔(약 16억 원)을 지급한다.

하지만 마코 공주의 예비 신랑인 고무로의 모친이 남편 사별 후 만난 애인에게 400만 엔(약 4200만원)을 같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고무로가 마코의 일시금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마코 공주는 해당 논란을 고려해 자신에게 지급될 일시금을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코 공주는 일본 국제기독교대학(ICU) 동급생인 고무로는 5년 교제 끝에 지난 2019년 9원 약혼 소식을 전했다. 이후 2018년 11월 결혼하기로 했으나 2018년 2월 궁내청이 돌연 결혼을 연기했다.

고무로는 2018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주 로스쿨에서 올해 5월 로스쿨 과정을 수료했다. 이후 7월 변호사 자격시험을 치른 뒤 유명 로펌에 내정 받았지만, 지난 15일 로펌 회사에 제출한 이력서에 일부 허위 내용이 작성되어 있다며 경력 사칭 의혹에 휘말리기도 했다.

마코 공주와 고무로는 다음 달 혼인 신고 및 결혼식 후 미국으로 건너가 신혼 생활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