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맞고 사망신고 671명'···"제발 대책 수립해 주세요"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나필락시스 35건·주요 이상반응 249건···나머지는 경미한 증상

접종 후 사망 의심신고 18명 늘어 "백신과 인과성 아직 확인 안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이상반응 신고도 꾸준히 늘고 있다. 최근 사흘 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1만건이 훌쩍 넘고 접종 후 사망 의심 신고도 18건이 늘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책을 호소하는 청원이 더 늘고 있다.

2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22~24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총 1만1,255건이다. 날짜별로는 22일에 1,141건, 23일에 5,728건, 24일에 4,386건으로 집계됐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화이자가 6,429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모더나 3,831건, 아스트라제네카 937건, 얀센 58건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35건(화이자 21건, 모더나 14건) 늘었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영구장애 등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249건(화이자 138건, 아스트라제네카 60건, 모더나 51건)이다. 나머지 1만953건은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등의 일반 이상반응이다.

접종 후 사망 신고는 사흘 간 18명 늘었다. 이 중 8명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이고 7명은 아스트라제네카, 3명은 모더나 백신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9명, 80대 3명, 50대 2명이고 20대·30대·40대·70대에서 각 1명이 나왔다. 성별로는 남성이 10명, 여성이 8명이다.

접종 후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기간은 1일에서 104일까지 다양했다. 사망자 중 8명은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나머지 10명은 기저질환 유무를 조사 중이다. 다만 사망자 모두 백신 접종과의 인과 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백신 접종이 시작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25만7,685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누적 접종 건수 대비 0.43% 수준이다. 백신별 접종 건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얀센 0.58%, 모더나 0.52%, 아스트라제네카 0.51%, 화이자 0.36%다. 전체 이상반응 신고의 96.0%(24만7,395건)은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비교적 가벼운 증상 사례였다.

접종 후 사망 의심 신고 사례는 누적 671명이다. 이상반응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283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954명으로 는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506명, 아스트라제네카 412명, 모더나 23명, 얀센 13명이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책 부작용을 호소하는 청원이 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백신 접종 후 사망, 뇌출혈 등 후유증을 겪었지만 정부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