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천 명까지 의료 대응 가능"...'재택치료 확대' 서두를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확진자 급증세를 우리 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있을지도 걱정입니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 3천 명이 나와도 병상은 충분하다고 밝혔지만, 병상 확보 차원에서 재택 치료를 더욱 서두를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정부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하루 확진자가 3천 명 나와도 병상은 충분하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