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에 감염된 키위?… "뉴질랜드산 키위, 中서 양성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중국의 한 마트에서 판매 중인 키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화제다.

24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 난퉁시의 한 마트에서 판매하던 키위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난퉁시는 마트 직원을 비롯해 지난 12일에서 23일까지 해당 마트를 방문한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키위는 뉴질랜드 북섬 '베이 오브 플렌티'에서 재배됐고, 지난달 16일 '타우랑가'에서 선적된 것으로 지금까지 재배 지역에서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

뉴질랜드 정부는 비상이 걸렸다. 이번 양성판정을 계기로 중국이 뉴질랜드산 키위 수입을 연기하거나 리콜을 요구해올 수 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의 프리미엄 키위 브랜드 '제스프리'의 댄 매티슨 대표는 "매우 심각하게 이번 사안을 보고 있다"며 "다만 지금까지 농장이나 창고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키위가 발견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비상관리계획을 발동했다. 상품 선적을 추적 조사할 수 있도록 관련 정부 기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로서는 사람이 과일과 채소를 포함한 음식으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