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커지는 중고스마트폰 시장, 상반기 번개장터서 거래액만 1000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반기 온라인 중고거래장터인 번개장터에서 거래된 중고 스마트폰만 1000억원이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합리적인 통신 비용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중고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24일 번개장터에 따르면 상반기 번개장터 내 스마트폰 거래액은 약 1000억원에 달하고, 올해 상반기 단일 카테고리 거래액 기준 가장 많이 거래된 아이템으로 나타났다.

아이폰은 지난해와 올해 번개장터 인기 검색어 1위를 차지할 만큼 중고 단말 수요가 꾸준한 제품이다. 올해 상반기 아이폰 검색량은 약 250만건이었으며 기종별로는 아이폰12(약 42만건), 아이폰11(약 34만건), 아이폰XS(약 31만건) 순으로 많이 거래되었다. 아이폰은 시세 변동폭이 타사 제품에 비해 작은 것도 특징이다. 번개장터에서 제공하는 중고폰 시세 서비스 ‘내폰시세’에 따르면 아이폰11, 아이폰12 시리즈가 출시되었을 때 직전 모델의 중고시세는 출시가의 70% 수준을 유지했다.

아이폰 터치ID를 탑재한 기종에 대한 수요도 여전하다. 터치ID 기능을 제공하는 아이폰8 시리즈와 아이폰SE2는 출시한지 약 4년이 지났지만 올해 상반기 각각 약 30만 건, 15만 건의 검색량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면서 페이스ID 기능에 불편감을 느낀 사용자들이 터치ID 기종을 다시 찾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 차세대 폼팩터로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폴더블폰 ‘갤럭시 Z’ 시리즈는 중고거래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갤럭시 Z 플립은 스트랩과 팔레트 등 새로운 액세서리로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어 ‘폰꾸족(폰꾸미기족)’을 사로잡았다. 번개장터 액세서리 카테고리에서 ‘Z 플립 스트랩’ ‘Z 플립 케이스’ 등 꾸미기 아이템이 지난 한 달간 78만 건 이상 검색되었을 만큼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한편 번개장터는 중고폰 거래 시장 활성화에 힘입어 내폰시세 서비스를 제공하며 투명한 중고폰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내폰시세는 기종 및 용량을 입력한 후 시세조회 매입 판매까지 신청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로, 지난해 11월 내폰시세 런칭 후 중고폰 거래 활성화에 힘입어 최근 내폰시세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다.

시세조회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된 내폰시세는 제품 상태에 따라 등급별 중고 매입 단가를 책정해 가격 책정 기준을 구체화했다. 제품 출시 이후부터 주간 별로 시세를 확인할 수 있고 보다 유리한 가격에 팔 수 있도록 시세 상승 알림 설정을 지원하는 것도 주목할만한 특징이다.

표병훈 번개장터 디지털사업본부장은 “합리적인 통신 비용에 대한 수요 증가와 번개장터를 비롯한 투명한 시세조회와 거래가 가능한 플랫폼의 등장으로 중고·자급 단말기 거래는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빅데이터 기반 정확한 시세 제공, 편리하고 안심할 수 있는 거래 환경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내폰시세’를 비롯해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통해 중고폰 시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