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자 살피던 의사 참변…마지막까지 이웃부터 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비가 오는 고속도로에서 다친 사람을 살피던 60대 의사가 뒤따르던 다른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운전하고 가다가 한쪽에 사고가 난 걸 보고, 바로 내려서 달려갔던 건데 오랫동안 의사를 알았던 다른 사람들은 진짜 의사였다고 기억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1차로를 달리던 검은색 SUV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고속도로 옆 언덕위로 튕겨나갑니다.

[어 뭐야. 경찰에 신고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