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후 2주' 강아지 납치한 원숭이…품에 안고 애지중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강아지 납치한 원숭이'입니다.

말레이시아의 한 숲속. 나무를 타는 원숭이가 품에 뭔가를 안고 있는데 태어난 지 2주 된 강아지입니다.


원숭이는 3일 전 어미 개 곁에 있던 강아지를 낚아챈 후로 계속 강아지를 옆구리에 낀 채 전선 위와 전신주 꼭대기, 나무 위를 아슬아슬하게 옮겨 다녔습니다.

한 목격자는 "원숭이가 강아지를 안고 있는 모습이 해치려는 것 같진 않았다"며 "강아지를 아기처럼 대하는 것 같았다"고 전했는데, 하지만 주민들은 강아지가 젖을 먹지 못해 굶주리고 지쳐 보여서 강아지를 구출하기로 했습니다.

마을 쪽으로 나온 틈을 타 주민들은 원숭이 쪽으로 폭죽을 터뜨렸고 놀란 원숭이는 강아지는 놓고 달아났습니다.

주민들은 강아지를 받아냈고 다행히 부상은 없었습니다.


떠돌이였던 강아지는 한 주민에게 입양돼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