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타 뒤이어 롤드컵 결승 MVP 타고 파"…'케리아' 류민석의 다부진 각오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이번에는 역천괴 포스 뿜어낼 것"

최근 엑스포츠뉴스는 T1의 서포터로 활약하고 있는 '케리아' 류민석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류민석은 다사다난했던 시즌을 돌아보면서도 앞으로 남은 롤드컵을 향한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특히 류민석은 이번 시즌 내내 다재다능한 모습을 뽐내며 T1의 롤드컵 진출에 큰 기여를 했다. 그럼에도 그는 "올해 팀적으로나 게임적으로 많은 성장을 이뤘다"고 털어놨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 롤드컵을 치르는 류민석. 그는 작년에 보여주지 못했던 '역천괴' 포스를 이번에 꼭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올해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롤드컵이 남았다. 쉽게 간 것도 아니고 우여곡절 끝에 진출했기 때문에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롤드컵 우승을 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케리아' 류민석의 인터뷰 전문이다.

> 선발전 끝나고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안다. 휴가는 잘 다녀왔나? 최근에 민초에 빠진 것 같은데

휴가 기간 동안 컨디션 관리를 주로 했다. 먹고 자고 게임하고 방송하고 계속 그랬다. 롤 하면서 게임 찾는 시간 동안 시청자들과 다른 게임을 하기도 했다. 최근에 창동이 형이 민초가 맛있다고 해서 먹어봤는데 나쁘지 않았다.

> '2021 서머'로 돌아가서 이번 서머 다사다난했다. 어땠나

이번 서머 결승 진출한 것이 신기하다. 또, 어떻게든 롤드컵까지 갔다. 그만큼 팀적으로나 개인적으로 많이 성장했음을 느꼈다.

> 어떤 점이 구체적으로 성장했나?

게임 실력이 성장한 것 같다.

> 아직 롤드컵이 남아있긴 하지만 올해 LCK 리그는 끝났다. 개인적으로 어떤 점이 좋았고 아쉬운 점이 있다면?

스프링 때가 제일 아쉬웠던 것 같다. 좋았던 건 플옵 대 젠지를 이기고 결승전에 올라갔을 때다. 또한 젠지 전 승리로 롤드컵까지 진출 확정을 이뤄냈던 게 기억에 남는다.

> 아쉬운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

스프링 때 보면 누가 압도적으로 잘한다는 팀도 없었다. 그때 우리가 배우는 단계였는데 배우는 과정에서 흡수력이 늦었던 게 아쉽다.

> 그렇다면 성적은 만족하나?

결승 갈 줄도 몰랐던 시즌이었다. 결국에는 결승에 갔고 그래서 성적 관련해서는 만족한다.

> 결승전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는데 결승전 패배가 아쉬울 것 같다

플레이 적으로도 그렇고 1, 2세트 정도 이길 수 있었는데 밴픽 과정에서 꼬이기도 했고 실수도 나왔다. 결국은 실력적으로 졌다고 생각한다.

> 하지만 결국 결승전을 지면서 선발전을 치르게 됐는데 떨리지 않았나?

결승도 진출했고 롤드컵도 확정 지었는데 또 선발전을 해야 한다는 것에 스트레스가 있었다. 그때 당시 준우승을 해서 좀 더 스트레스가 있었지만 어쨌든 경기는 해야 했고 최대한 열심히 하려고 했다.

> 롤드컵 선발전이 풀세트 접전이었다. 긴장되지 않았는가?

이상하게 선발전 내내 긴장도 하나도 안 되고 영혼이 빠진 느낌이었다. 왠지 모르게 마인드가 이상했다. 하루 동안 영혼이 빠진 느낌이었다.

> 데프트와 오랜만에 만나기도 했었는데

아무래도 예전부터 한화생명이 잘한다고 생각했다. 서머 때 경기력이 좋지 않았지만 선발전 일정을 봤을 때 한화생명이 올라오겠다고 생각했다. 보니까 경기력도 많이 올라온 것 같았다. 되게 재밌게 했던 것 같다.

> 드디어 롤드컵이다. 올해 롤드컵은 중국이 아닌 아이슬란드에서 열린다. 가본 적이 있나?

한 번도 안 가봤다. 내 생각에는 중국에서 열리는 게 더 편했을 것 같기는 하다. 그래도 아이슬란드 음식을 보니 생선 등 그런 게 주식이더라. 나는 음식만 괜찮으면 괜찮다. 이번 롤드컵 재밌을 것 같다.

> 자가격리도 해야 하는데 작년과 다르게 시차 적응도 필요하다

작년에 해봤는데 자가격리는 일단 잘 버텨야 한다. 진짜 호텔에서 가만히 방에 있다 보니 처음에는 괜찮았는데 1주일에서 2주일 넘어가는 게 힘들었다. 또 내가 혼자서 생활을 잘하는 성격이 아니라서 힘들었다. 음식 부분에서도 인스턴트만 먹다 보니 건강이 안 좋아지는 게 느껴졌다. 시차 적응은 안 해봐서 잘 모르겠지만 가서 잘 관리하는 수밖에 없겠다.

> 2021 롤드컵에 임하는 각오는?

내가 작년에 갔을 때는 좀 긴장되는 것도 많았고 내 실력에 대해서도 확신이 들지 않았다. 올해는 내 실력에 확신도 많이 들고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가서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 2021 롤드컵 목표는 무엇인가?

팀 적인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나도 우승이지만 결승전에 올라가서 MVP를 받는 게 또 하나의 목표다. 서포터 중에서 마타 선수가 롤드컵 결승 MVP를 받은 현재까지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알고 있다. 후배들이 그 기록을 깨면 좋지 않을까 싶다.(웃음)

> 롤드컵에서 가장 만나고 싶은 팀과 만나기 싫은 팀은?

가장 만나기 싫은 팀은 LCK 팀들이다. LCK 팀들과는 빨리 만나고 싶지 않다. 정규 리그에서도 많이 만나봐서 색다른 재미를 느끼기 힘들 것 같다. 만나고 싶은 팀은 대부분 LPL 팀인 것 같다. 특히 LPL 서포터들이 네임밸류가 높은 선수들이 많다. 내가 서포터이다 보니 중국 서포터 선수들은 어떻게 플레이하는지가 궁금하다.

> 코어장전 선수가 케리아 선수를 만나고 싶어 했는데 알고 있나?

내가 데뷔하기 전부터 인터뷰 때마다 마타 선수와 코어장전 선수를 좋아한다고 밝혀왔다. 좋아하는 선수가 그런 말을 해줘서 더 기쁘고 상대해보면 배울 점이 진짜 많을 것 같다.

> LCK 팀들간의 결승도 나올 수 있을 텐데

한국 대 한국이 결승에서 만나면 재밌을 것 같다. 8강에서는 안 만나고 싶다.

> 올해 롤드컵도 LCK가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LCK 팀들이 다른 지역보다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 잘하면 올해도 LCK가 우승할 것 같다.

> T1 봇듀오에 대한 자신감은 어느 정도인가?

요즘에 스크림과 연습을 제대로 안해서 모르겠지만 어떤 봇듀오와 만나도 밀릴 것 같지 않다. 잘할 것 같다.

> '역천괴' 포스를 뿜어낼 자신감은?

작년에 너무 아쉬워가지고 올해는 꼭 '역천괴' 포스를 보여주겠다.

> 깜짝 서폿픽은 준비됐나?

요즘 솔랭 만해서 모르겠는데 유틸 서포터들이 좋은 것 같다.

> 리메이크된 소나 서폿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거는 아닌 것 같다. 해봤는데 힘들더라. 게임 이기기가 진짜 힘들다.

> 경기 외적으로 유럽은 처음인데 해보고 싶은 게 있다면?

프랑스라던지 서유럽 쪽이었다면 거리 분위기 느끼면서 커피라도 마실텐데 잘 모르겠다. 아이슬란드가 오로라가 유명한데 오로라 보기가 힘들다고 하더라.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올해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롤드컵이 남았다. 쉽게 간 것도 아니고 우여곡절 끝에 진출했기 때문에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열심히 해서 오랫동안 아이슬란드에서 게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응원해주는 팬분들에게

우리 경기가 한국에서는 밤늦게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 늦게까지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실망감을 주지 않고 꿀잠 잘 수 있게 해드리겠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