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유승민 “청약통장 만들어봤냐” 윤석열 “저는 집이 없어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TV]

서울신문

사진 출처: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말실수로 또 구설수에 올랐다.

윤 전 총장은 23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당내 경쟁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저는 뭐 집이 없어서 만들어 보진 못했습니다만”이라고 답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은 “집이 없으면 오히려 만들어야죠”라고 말했다.


주택청약통장은 무주택자가 신규분양 아파트를 청약하기 위해 가입하는 통장이다. 집이 없는 사람이 주택을 청약하기 위해 가입해야 하는 통장이다. 이 때문에 윤 전 총장의 ‘집이 없어서 만들어 보지 못했다’는 말을 두고 주택청약통장의 개념을 모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

윤 전 총장은 앞서 “주당 120시간 노동”, “후쿠시마 원전은 폭발하지 않았다”, “건전한 페미니즘”,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한다” 등의 말실수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