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모더나 CEO "코로나 팬데믹 1년 내 종식…누구나 백신 접종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인 미국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가 1년 안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을 전망했습니다.

23일(현지시간)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는 이날 스위스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은 견해를 내놨습니다.

그는 백신업체들이 생산을 확대하면서 내년 중반까지는 지구상에 있는 모든 이들이 접종 가능할 정도로 충분한 물량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것이 "일상의 회복"을 의미하는지를 묻자 "오늘 기준으로 1년 안에 그럴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부스터샷(booster shot·면역 효과의 연장·강화를 위한 추가접종)이 1∼3년마다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결국은 독감과 비슷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하고 겨울을 잘 지내든지, 아니면 백신을 맞지 않고 아파서 병원에 입원할 수도 있는 상황에 처하든지 둘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P는 방셀 CEO의 예측이 실현될지 여부는 부국과 빈국 간 면역력 격차를 줄이는데 달려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부유한 국가들은 백신 접종 초기 높은 가격을 불러 이를 선점한 반면, 가난한 나라들은 부유한 국가의 기부에 주로 의존해왔습니다.

실제 부유한 국가에서는 전체 국민의 80% 가까이가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지만 가난한 나라에서는 이 비율이 20%로 떨어집니다.

미국과 영국은 부스터샷을 고려 중이지만 아프리카 대부분의 나라는 백신 접종률이 한 자릿수에 머물고 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22일 유엔총회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에게 "몇몇 나라에서 백신을 비축하고 어떤 때는 이를 폐기하는 것은 역겨운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