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추석 이후 확진자 급증…신규 확진 2434명 '최다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발생 2416명 중 수도권 1747명…대규모 확산 우려

이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현황.(그래픽=이투데이)


추석 연휴 대규모 이동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해 최다 기록을 나타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434명 증가한 29만513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은 2416명, 해외유입은 18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에 집중됐지만 비수도권 확산세도 거세졌다.

이날 수도권 확진자는 서울 903명, 인천 140명, 경기 704명 등 1747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29명, 대구 128명, 울산 30명, 경북 45명, 경남 37명 등 영남권 확진자가 269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 71명, 세종 16명, 충북 60명, 충남 75명 등 충청권도 222명으로 200명대 확진자를 기록했다.

광주 42명, 전북 62명, 전남 17명 등 호남권에서는 12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강원권과 제주는 각각 43명, 14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검역 단계에서 7명, 지역사회 격리 중 11명이 확인됐다. 내국인이 3명, 외국인은 15명이다. 유입 추정국별로 중국 외 아시아 11명, 미주 4명, 아프리카 2명, 오세아니아 1명이다.

완치자는 1650명 늘어 누적 26만4492명이 격리 해제됐다. 단 사망자도 2434명으로 7명 증가했다. 격리 중 확진자는 777명 늘어 2만8206명이 됐다. 이날 중증 이상 환자는 3명 줄어 30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56만186명으로 누적 접종자는 3713만2188명이 됐다. 인구 대비 접종률은 72.3%다. 37만5869명은 2차 접종을 받았고, 이로써 접종 완료자는 2258만2280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은 44.0%를 기록했다.

[이투데이/세종=이해곤 기자(pinvol197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