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남 경선 D-1…이재명·이낙연 지지율 근접, 호남서는 이낙연 역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대장동 개발 의혹이 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구도에 변화가 올지 주목된다. 지금까지의 경선에서 과반이 넘는 득표율을 기록했던 이재명 후보가 하락하면서 2위인 이낙연 후보와 근접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매일경제·MBN의 의뢰로 9월 21~22일 양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71명을 상대로 진행한 여권 대선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34.2%로 1위를 기록했지만, 이낙연 후보도 30.2%를 얻어 불과 4%p 격차로 나타난 것이다.

특히 경선을 하루 앞둔 호남 민심에 변화가 올 가능성도 있다. 2주 전 같은 조사에서 호남 내 이재명 후보 지지율은 48.6%로 25.4%를 얻은 이낙연 후보를 압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왼쪽)와 이재명 후보(오른 쪽). 2021.09.14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낙연 후보의 의원직 사퇴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번 조사에서는 분위기가 바뀌었다. 호남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49.7%로 이재명 후보 39.1%를 10.6%p 압선 것이다. 이는 오차 범위 밖의 결과다.

이낙연 후보는 대구·경북에서도 31.9%를 얻어 이재명 후보 24.4%에 앞섰고,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낙연 28.1%, 이재명 22.7%로 오차 범위 내에서 뒤졌다. 다만 영호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에 앞섰다.

해당 여론조사대로 경선 결과가 나타난다면 이낙연 후보는 이후 경선에서 반전의 계기를 만들 수 있다. 호남은 더불어민주당 대의원의 1/3에 가까운 20만 대의원을 갖고 있고, 전국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

다만 여야 양자대결을 가정한 조사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열세로 나타났다. 이낙연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상 대결에서는 이낙연 26.2%, 윤석열 39.3%으로 13.1%p 격차로 패배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낙연 후보와 홍준표 의원 간 대결에서는 이낙연 25.1%, 홍준표 33.3%로 격차가 8.2%p차이로 좁혀들었지만, 여전히 오차 범위 밖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윤 전 총장과의 대결에서 32.6%를 얻어 40.9%를 얻은 윤 전 총장에 오차 범위 밖인 8.3%p 격차로 뒤졌다. 다만 이재명 후보와 홍준표 후보의 양자대결에서는 이재명 29.3%, 홍준표 28%로 오차 범위 내 박빙 승부이지만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 부여(2021년 3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를 기준으로 무선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p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