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무불이행자 77만5485명…500만원 이하 소액대출자 26.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채무불이행자 4명 중 1명은 500만원 이하 소액 대출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한국신용정보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3개월 이상 연체 등으로 금융채무불이행자로 등록된 인원은 77만5485명이다.

이들 중 2개 금융기관 이상에 연체 등록된 인원(다중 금융채무불이행자)은 43만133명(55.5%)이다. 다중 금융채무불이행자 가운데 신용카드 관련 채무불이행자는 32만3579명(75.2%)이다.

금융채무불이행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50대 이상이 45.7%(35만4274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 25.7%(19만9273명), 30대 17.9%(13만8906명), 20대 10.6%(8만2545명), 10대 0.06%(487명) 순이었다.

금융채무불이행자를 금액(연체된 대출의 원리금 총액) 구간별로 보면 3000만원 초과 대출자가 30.1%(23만3035명)로 가장 많았고, 500만원 이하 소액 대출자도 26.8%(20만7713명)나 됐다.

1000만원 초과 2000만원 이하는 17.6%(13만6734명), 500만원 초과 1000만원 이하가 15.6%(12만1179명), 2000만원 초과 3000만원 이하가 9.91%(7만6824명)였다.

민 의원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계층이 증가했다"며 "500만원 이하 소액연체자들에 대해서는 계속되는 연체 이력을 방치하기보다 신용사면 등 적극적인 재기 지원 정책이 장기적으로 국가경제에 더 이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지난해 이후 2000만원 이하 채무를 연체했으나 올해 연말까지 전액 상환한 개인과 개인사업자에 대해 신용 사면을 해주기로 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