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남, 로펌 통해 화천대유 고문활동…"개인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수남, 로펌 통해 화천대유 고문활동…"개인 아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측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와 고문 계약을 맺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2019년 9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김 전 총장이 대표변호사를 지낸 A 법무법인과 법률고문, 경영 자문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총장은 "개인 자격으로 화천대유와 고문 계약을 체결한 사실은 없다"며 "과거 소속됐던 법무법인과 화천대유 간 이뤄진 고문 계약은 적법한 범위 내에서 이뤄졌고, 자문료는 법인계좌에 입금돼 법인 운용자금으로 쓰였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