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남대전 D-1 막판 총력전…이낙연 "판세 요동" vs 이재명 "무난한 과반 승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최대 승부처인 호남전 개표를 앞두고 각 후보 캠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호남 경선 투표가 한창인 가운데 이재명 후보는 '굳히기'를, 이낙연 후보는 '뒤집기'를 노린다. 특히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특혜의혹을 둘러싼 공방전이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양측 모두 공수전에 막판 화력을 쏟아붓고 있다.

민주당 대선 레이스의 최대 분수령으로 여겨지는 호남경선 막이 올랐다. 광주·전남은 지난 21일부터, 전북은 22일부터 대의원·권리당원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투표 결과는 오는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순으로 차례대로 공개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지난 14일 밤 서울시 마포구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왼쪽)가 이재명 후보의 리허설을 바라보고 있다. 2021.09.14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각 후보 캠프는 표심잡기에 한창이다. 선두를 달리는 이재명 캠프는 '굳히기'를, 2위 주자 이낙연 캠프는 '뒤집기'를 노린다. 양측 캠프 관계자 발언을 종합하면, 호남 현장은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다.

특히 의원직 사직서까지 던지며 호남전에 올인한 이낙연 캠프는 그야말로 사활을 걸었다. 호남은 이번 경선 최대 승부처이자 이 전 대표의 주요 지지기반이다. 전북·전남·광주 선거에서 이재명 후보의 과반득표를 저지해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결선 진출까지 노리겠다는 목표다.

현재 이낙연 후보 측 분석을 종합했을 때, 이 후보가 호남전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보려면 최소 이재명 후보와 비슷한 수준의 득표율을 얻어야 한다. 이재명 후보와 비슷한 득표율을 얻거나 그 이상을 받아야 지난 1차 슈퍼위크 결과를 만회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캠프 관계자들 발언을 종합하면, 광주에선 이재명 후보가 앞서고, 전남에선 이낙연 후보가 유리한 고지에 있다고 보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지지세력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전북은 사실상 무주공산 상태다. 결국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은 2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40%대 득표율 접전 끝에 이낙연 후보가 이길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호남에서 조심스럽지만 (이낙연 후보가) 이길 수 있다는 판단을 최종적으로 한다"고 전망했다. 이낙연 후보가 40% 중반, 이재명 후보가 40% 초반 득표율을 얻을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대략 그렇게 본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 측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과반 득표율을 자신하는 분위기다. 전남 등 일부 호남권에서 접전을 벌이더라도 선거 전체로 놓고보면 '무난한 1등' 전망이 나온다. 이재명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2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호남에서 과반이상의 득표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했다.

빅매치를 앞두고 양측 신경전도 가열되고 있다. 대장동 의혹 공방전은 이날도 이어졌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 공약발표에 앞서 공공토지 및 공영개발 원칙을 발표하며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면서 "공공이 소유한 토지를 활용해 민간업체가 이처럼 막대한 부동산 이익을 챙겼다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고 재차 비판했다.

김영웅 이낙연캠프 대변인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언급하며 "드라마보다 더 유명해진 불공정, 불로소득 대장동 개발사업 때문에 호남권 경선 판세가 더 요동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명 캠프는 정면돌파에 나섰다. 이경 이재명캠프 대변인은 "(대장동 개발은) 컨소시엄 공모를 통해 진행된 것인데 이 점을 자꾸 이재명 지사와 연관짓는 것은 이상하다"며 "오히려 국민의힘 게이트다. 철저하게 수사하자"고 역공세를 펼쳤다.

그는 이낙연캠프를 겨냥해선 "공격하는 것이 국민의힘과 너무나 같은 기조"라며 "같은 민주당 내에서 속상한 마음이 없지 않아 있다"고 날을 세웠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