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2년 전 우한 세계군인체육대회서 코로나19 퍼뜨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원인 불명의 폐렴 사례를 처음 보고하기 두달 전인 2019년 10월, 우한에서 세계군인체육대회를 열고 코로나 바이러스를 의도적으로 퍼뜨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스카이뉴스의 호주판은 20일(현지 시각) 중국 민주화운동가 웨이징성이 다큐멘터리 ‘우한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What really Happened in Wuhan)’에서 밝힌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웨이징성은 베이징 외곽 친청감옥 내 인권 상황을 폭로한 ‘20세기 바스티유 감옥’의 저자로, 1994년 3월 체제 전복을 시도했다는 혐의로 중국 당국에 끌려가 구금생활을 하다 1997년 11월 국외로 추방됐다. 이후 현재까지 미국 워싱턴에서 중국 민주화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1996년 권위 있는 인권상인 사하로프상과 로버트 케네디 인권상을 받았다.

조선비즈

미국으로 망명한 중국 민주화운동가 웨이징성이 호주 탐사보도 전문기자 샤리 마크슨의 다큐멘터리 ‘우한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What really Happened in Wuhan)’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스카이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웨이징성은 다큐멘터리에서 “세계군인체육대회를 위해 모인 9000여명의 선수들 중 일부가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걸린 건 우연이 아니다”라며 “세계군인체육대회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 세계로 확산시킨 첫 번째 수퍼전파자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베이징의 한 고위급 소식통을 통해 중국 당국이 대회 기간 ‘비정상적인 훈련(unusual exercise)’을 했다고 들었다”며 “(당시) 중국 정부는 이상한 생물학 무기 실험을 하고 있었다. 많은 외국인들이 모이는 세계군인체육대회 기간을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웨이징성은 비슷한 시기에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문제를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도 했다. 그는 “그해 11월 22일 미 중앙정보국(CIA) 등 정보기관 관계자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에서 ‘신종 사스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먼저 꺼냈다”며 “나는 그들을 설득하기 위해 더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그들은 나만큼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아마 한 나라의 정부가 바이러스의 확산을 은폐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당시 자리에 함께했던 중국 인권운동가 디몬 리우도 중국 당국의 정보 은폐 가능성을 언급했다.

조선비즈

2019년 10월 18일 중국 허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제7회 세계군인체육대회 개막식에서 중국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군인체육대회는 전 세계 100여개 국가의 군인이 참가하는 스포츠 축제다. 2년 전 중국 우한에서 10일간 열린 제7회 대회에는 전 세계에서 약 9000명의 군인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 데이비드 애셔 전(前) 미 국무부 코로나19 조사관은 “여러 정황이 의심스럽다. 미 국립보건원(NIH) 자료를 보면 미국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처음 보고된 게 2019년 12월이다”며 “그보다 앞서 세계군인체육대회에서 돌아온 선수 중 일부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증상을 호소했었다”고 전했다.

마일스 유 전 미 국무부 중국 정책 자문도 “나중에서야 코로나19 증상으로 확인된 증상을 보인 세계군인체육대회 참가 선수들이 있었다”며 “선수들이 하필 그 시기에 하필 코로나19와 같은 증상을 보였다는 사실은 명백히 주목할 만 하다”고 강조했다.

존 래클리프 전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코로나19 최초 감염자로 추정되는 황양링 등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인사들이 ‘증발’한 점을 들어 웨이징성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정말 자연적으로 발생한 바이러스라면 중국 공산당이 의사와 과학자, 기자의 입을 막을 리 없다”며 “아직 기밀 해제되지 않은 우한 연구소발(發) 정보들이 있다”고 했다. DNI는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제출한 코로나 기원 조사 보고서에서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서는 동물에서 인간으로 자연 전파됐다는 설과 중국의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설이 있다. 두 가지 설 모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만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의 우한 실험실 기원설은 미국 등 서방 국가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전 세계 과학자들이 만든 웹 기반 조사팀 ‘드래스틱(Drastic)’은 최근 공개한 문서에서 중국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발생 18개월 전에 전염성이 강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동굴 박쥐에 전파할 계획을 세웠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후 미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에 연구비 1400만달러(약 160억원) 지원을 요청했지만 “지역 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란 이유로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와 밀접하게 일했던 피터 다작 ‘에코헬스 얼라이언스’ 대표와 우한 연구소 소속 스정리 박사 등으로 구성된 이 연구진은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에 인간 특유의 ‘분절 부위(cleavage sites)’를 삽입하고 싶어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앞서 옌리멍 홍콩대 공중보건대학 박사는 코로나19 델타와 알파 변이에서 모두 나타나고 있는 ‘퓨린분절부위(furin-cleavage site)’는 자연적으로 만들어질 수 없다며, 이를 근거로 코로나19가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한 바 있다.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우한 실험실 기원설을 제기해온 앵거스 달글리쉬 세인트조지스대 교수는 이와 관련해 “해당 연구가 자금 없이도 진행됐을 수 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에 말했다. 익명을 요청한 WHO 코로나19 연구원은 “무엇보다 무서운 건 그들이 전염성 키메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를 만들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30% 이상으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보다 최소 10배 이상 치명적이다. 만약 그들이 만들고 있었던 바이러스가 퍼졌다면 그 대유행으로 인해 인류는 거의 종말에 이르렀을 것”이라고 했다.

박수현 기자(htinmaki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