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근마켓, 관심사 기반 모임 커뮤니티 '남의집'에 10억원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로컬 커뮤니티 생태계 조성과 확대 위한 당근마켓 첫 투자

"지역공동체의 연결 기회 확대로 로컬경제 활성화 기여"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당근마켓이 로컬 커뮤니티 생태계 조성과 확대를 위한 첫 투자에 나선다.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은 관심사 기반의 모임 커뮤니티 남의집에 1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남의집은 취향이 비슷한 사람들의 오프라인 모임을 연결하는 커뮤니티 서비스다. 지역 주민들간의 연결을 비롯해 동네에서 열리는 소규모 모임이나 작업실, 공방 등의 가게와 이웃을 연결하는 서비스로, 2030세대를 중심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남의집에서 만날 수 있는 대부분의 모임 호스트는, 자신만의 독자적인 콘텐츠를 운영하는 창의적 소상공인, 일명 ‘로컬크리에이터‘가 중심이 된다. ‘로컬크리에이터’는 대한민국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육성하고 있는 주요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분야다.

지역 커뮤니티 생태계를 만들고 있는 당근마켓은 이 같은 남의집의 서비스 모델이 동네 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만드는 커뮤니티라는 점에 주목했다. 1인 가구 증가,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 취향 중심의 모임 트렌드가 점차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로컬 커뮤니티 활동의 주축이 될 것이라는 비전에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 투자는 고도성장하는 혁신 스타트업이 새로운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함으로써 지속 성장의 발판이 되어준다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당근마켓은 로컬 분야에서 잠재력을 지닌 남의집의 초기 성장 단계에 투자 지원하여 혁신을 지속 가능케하고 하이퍼로컬 생태계를 함께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 간 투자 지원을 통해 동반성장해 나가는 실리콘밸리의 성장 모델을 한국 시장에서 실현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당근마켓은 남의집과 서비스 제휴를 통해서도 시너지를 높일 예정이다. 전국 각지의 2100만 이용자들이 당근마켓에서 남의집 모임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연결할 계획이다. 기존 당근마켓 동네생활에서 관심사나 취향 중심의 모임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이용자의 관심 분야에 맞는 다양한 모임을 연결함으로써 이웃과 소통의 기회를 넓히고 교류할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당근마켓 김용현 대표는 “지역 곳곳의 오프라인 모임 공간을 콘텐츠화하고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의 연결을 돕는 남의집은, 당근마켓과 함께 로컬 생태계를 더욱 활성화시킬 것”이라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번 투자가 각 지역의 로컬크리에이터들을 육성하고 활성화시킬 수 있는 환경적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공동체의 새로운 연결 기회를 확대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남의집 김성용 대표는 “당근마켓의 투자로 서비스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같은 공간에 모여 교류하고 취미를 나누는 문화가 자리잡고 있다. 모임을 운영하는 개인과 소상공인 분들의 활발한 활동을 도와, 커뮤니티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을 확장해 나가는 것이 남의집의 비전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2100만 당근 이웃들의 의미있는 연결을 도와 하이퍼로컬 커뮤니티에서도 취향을 나눌 공간이 널리 확대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당근마켓은 이번 남의집 투자를 시작으로 지역 내에서 다양한 연결을 가능하게 해주는 서비스들을 본격적으로 발굴하고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며 하이퍼로컬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전망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