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과 갈라선 리투아니아 "샤오미폰 검열 포착, 당장 버려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지산 기자] ['자유 티베트' '대만 독립만세' 등 용어 검열 기능 내장됐다 주장]

머니투데이

대만 문제를 놓고 중국과 갈등 중인 리투아니아가 샤오미 스마트폰이 티베트, 대만 등 특정 용어를 감지하고 검열하고 있다며 샤오미를 포함한 중국 스마트폰을 아예 쓰지말라고 자국민들에게 권고했다.

22일 로이터는 리투아니아 국방부가 샤오미 등 중국 휴대폰에 검열 기능이 내장돼 있어 해당 제품들 구매를 자제하고 현재 갖고 있는 휴대폰은 아예 버리라고 권고하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제품은 샤오미가 유럽에서 판매한 'Mi 10T 5G'다. 이 제품에 '자유 티베트' '대만 독립 만세' '민주주의 운동' 등과 같은 용어를 감지하고 검열하는 기능이 내장돼 있다는 것이다.

리투아니아 국방부 소속 국가 사이버 보안센터는 보고서에서 해당 제품 내 검열 기능이 유럽연합에서는 꺼져 있지만 언제든 원격으로 켤 수 있다고 밝혔다. 샤오미 전화가 사용자의 전화 사용 데이터를 싱가포르 서버로 보냈는데 이것이 언제든 재개될 수 있다는 것. 기본 인터넷 브라우저를 포함해 샤오미 내 시스템 앱에서 검열할 수 있는 용어 목록에는 중국어로 된 449개 용어가 포함돼 있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터 되고 있었다고 국방부는 주장했다. 또 이는 리투아니아 뿐 아니라 샤오미 장비를 사용하는 모든 국가에 해당하는 문제라고 부연했다.

마르기리스 아부커비시우스 국방부 차관은 "우리는 새로운 중국 휴대폰을 사지 말고 이미 구입한 제품이라도 가능한 빨리 없애길 권한다"고 말했다.

리투아니아는 현재 대만 문제를 놓고 중국과 갈등 중이다. 리투아니아는 올 초 대만에 무역대표부를 설치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5월에는 중국과 동유럽 국가간 체결한 '17+1' 경제 협력체 탈퇴를 선언했다. 이후 중국은 리투아니아 내 중국 대사를 불러들인 데 이어 리투아니아행 화물 열차 운행 중단을 중단하는 등 보복에 나섰다.

베이징(중국)=김지산 기자 s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