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헝다, 리먼사태와 달리 中경제 전반 위협 않을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헝다, 리먼사태와 달리 中경제 전반 위협 않을듯"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가 채무 불이행에 직면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것이 중국 금융시스템의 전반적인 안정을 위협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국제 금융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같이 내다봤습니다.

글로벌투자은행 바클레이즈는 보고서에서 "중국 은행권의 자산은 45조 달러 규모이며 부채는 30조 달러 규모"라면서 "350억 달러 규모 은행 대출을 포함한 헝다의 채무는 상황을 바꾸게 할 만큼 크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제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드푸어스도 "헝다만의 개별적인 위기는 관리가 가능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