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文 정권, 사람이 아닌 북한이 먼저…희대의 주객전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1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를 향해 "현 집권세력은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북한이 먼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살 공무원 유족에 전화한 사실을 공개하며 "실종 위치 좌표 정보조차 확보하지 못해놓고 군사기밀이라 알려주지 못한다고 거짓말을 해왔다는 사실을 부인께 알려드리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하더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지난해 국방부 장관이 유가족과의 면담 자리에서, 실종 공무원 발견 위치를 알고 있지만 군사기밀보호법에 따라 정확하게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16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대표는 "진상규명을 위한 유가족의 요구는 2가지다. 만에 하나 월북이라면 근거만이라도 알려 달라, 그리고 사건 당시 국가는 국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무슨 노력을 했는지 알려달라는 것"이라며 "그러나 현 정권은 '한반도 평화 증진과 군 경계 태세 등 국익을 현저히 침해할 수 있으므로 알려드릴 수 없다'며 유가족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사람이 먼저'라는 현 집권세력에게 정의는 내로남불, 즉 '선택적 정의'"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에 도움 되지 않는 일은 무시하고 덮어버리는 행태가 일상화 되어 있다. 미투 운동과 성폭력 사건 등에선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일삼고, 공무원 피격 사건에서는 증거도 없이 '월북자'로 규정해 인권을 유린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국가의 가장 근본적인 존재이유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그러나 현 정권은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북한이 먼저'"라며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하고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해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먼저다. 비상국가들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희대의 주객전도"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또 "국민을 희생하면서 지켜야 할 국익과 평화는 없다. 철지난 국가주의 이념과 민주주의 열정에 휩싸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포기하는 나라"라며 "'이게 나랍니까?'로 집권한 현 정권에게 묻고 싶다. 이런 정권은 필요 없다"고 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