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유플러스, ‘손짓ㆍ음성’으로 음악ㆍ프로야구 재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 기능ㆍ콘텐츠 강화

이투데이

LG유플러스 모델이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를 알리고 있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집에서 음성으로 프로야구 생중계를 틀고, 손짓으로 음악을 재생하는 일이 가능해진다.

LG유플러스는 자사 홈 IoT(사물인터넷) 서비스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의 상품 기능과 콘텐츠를 대대적으로 개편했다고 22일 밝혔다.

구글 패키지는 △7인치 화면이 장착된 AI 스피커 ‘구글 네스트 허브’ △조명 색ㆍ밝기 변경 및 숙면ㆍ집중모드 기능 등을 가진 ‘무드등’ △가전제품의 전원을 제어하고, 음성인식도 할 수 있는 스마트 ‘멀티탭’을 한데 모아 제공하는 서비스다. 지난해 1~2인 가구의 콘텐츠 소비 성향과 일상 패턴을 고려해 출시했다.

이번 개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구글 네스트 허브’의 기능 강화다. 구글 패키지의 핵심기기인 구글 네스트 허브 2세대는 ‘퀵 제스쳐’ 기능이 추가돼 손짓 하나로 콘텐츠 제어가 가능하다. 기기 앞에서 손바닥을 펼쳐 보이면 음악이 재생되고, 한 번 더 같은 동작을 하면 일시 정지 되는 방식이다.

휴식을 편안하게 해주는 ‘수면센싱’ 기능도 향상됐다. 수면 분석 서비스는 구글에서 개발한 레이더 센서를 기반으로 한다. 기존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달리 몸에 착용하지 않는 비접촉 방식으로 고객의 수면 정보를 수집하고 보여준다. 수면 중 호흡수, 기침, 코골이 습관을 추적해 요약하고, 양질의 수면을 위한 코칭 팁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자사의 핵심 콘텐츠인 U+프로야구 서비스를 네스트 허브에서도 제공한다. 구글 패키지 고객들은 “헤이 구글, 유플러스 프로야구 실행해 줘”라는 간단한 음성 명령을 통해 누구나 KBO 생중계를 손쉽게 즐길 수 있다.

AI 스피커와 앱으로 밝기와 색상 등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조명 ‘무드등’도 개선됐다. 우선 기존 대비 밝기를 2배 강화하고, 상단에 원형 터치 버튼을 적용해 조작 편의성 향상을 도모했다. 조명의 색상이 바뀌면서 감성적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해주는 음악모드, 영상을 볼 때 시력보호를 해주는 영상모드를 신설해 네스트 허브와의 시너지를 강화했다.

LG유플러스는 구글 패키지 개편을 맞이해 가입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연내 구글 패키지에 가입하는 고객 전원은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을 3개월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투데이/조남호 기자(spdr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