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위해 지속 외교 추구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겠다고 21일(현지시각) 밝혔다.

조선비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의 안정성 증진을 위한 실제적인 약속이 필요하다면서 북한 주민의 생활 증진을 언급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전 종료 이후 ‘끈질긴 외교의 시대’가 시작됐다며 신(新) 냉전을 추구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해 도전 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다자 기구를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중국을 겨냥한 듯 “더 강한 나라가 더 약한 나라들을 지배하려는 시도에 반대한다”고 했다.

연지연 기자(actres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