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호남 대첩' 개막...대세 굳히기 vs 안방 뒤집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대선 경선 승부를 가를 최대 승부처, 호남권 투표의 막이 올랐습니다.

대세를 굳혀야 하는 이재명 지사와 안방에서 뒤집기를 노리는 이낙연 전 대표의 경쟁에 호남 민심도 출렁이고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광주·전남 권리당원 투표가 개시되면서 민주당 '텃밭' 표심의 선택이 시작됐습니다.

수도권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큰 당원 규모로, 역대 경선마다 승리의 발판이 되어왔던 호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