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CJ제일제당 '비비고' NBA 명문 LA 레이커스 유니폼에 새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A레이커스 '비비고'와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

인더뉴스

비비고 로고가 새겨진 LA레이커스의 2021~2022시즌 유니폼. 사진│LA레이커스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CJ제일제당의 한식 브랜드인 '비비고(Bibigo)'가 미국프로농구(NBA) 소속 LA레이커스와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르브론 제임스 등 LA레이커스의 스타 플레이어들이 이번 시즌부터 비비고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NBA 경기장을 누빌 예정입니다.

21일(한국시간)LA레이커스의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비비고'와 다년간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며 "2021~2022 시즌부터 '비비고' 로고를 단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구단은 왼쪽 가슴에 비비고 로고가 들어간 유니폼을 입은 팀의 간판스타 르브론 제임스의 사진도 공개했습니다. 선수들은 오는 10월 4일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브루클린 네츠와의 프리시즌 경기부터 비비로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섭니다.

인더뉴스

비비고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은 LA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사진│LA레이커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A레이커스는 비비고가 구단의 첫 '인터내셔널 파트너'라고 소개한 뒤 경기장 내 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LA레이커스는 미국 농구의 전설로 불리는 월트 채임빌런과 카림 압둘자바, 매직 존슨, 샤킬 오닐 및 코비 브라이언트가 활약한 NBA 명문 구단으로 총 17회 우승을 자랑합니다. 지난 시즌 우승팀이기도 합니다.

LA타임스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비비고의 스폰서십을 위해 LA레이커스에게 5년간 1억 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비고는 CJ제일제당이 지난 2010년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고 론칭한 한식 브랜드로 최근 미국 만두시장에서 특히 괄목할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비비고 만두의 매출은 1조원을 넘어섰고 이중 미국 내 매출은 42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올해 2분기 미국 냉동만두시장의 24.6%를 차지하며 미국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경욱호 CJ그룹 마케팅 부사장은 "CJ제일제당이 북미 스포츠 구단을 후원하는 것은 처음"이라면서 "레이커스는 단순한 농구팀 그 이상"이라고 이번 후원 계약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