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ECD "올해 韓 성장률 4.0% 달성"…4개월 만에 0.2%p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OECD.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0%로 상향했다.

OECD는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은 4.0%로 전망했다. 지난 5월 경제성장률을 3.8%로 발표한 지 4개월 만에 0.2%p 상향 조정했다. OECD는 매해 세계경제 전망(5·11월)과 중간 경제전망(3·9월)을 각 2차례씩 펴낸다.

이로써 OECD와 국제통화기금(IMF), 3대 국제신용평가사(피치·무디스·S&P) 등 모든 주요 기관이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4% 이상으로 전망하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당초 OECD는 5월 전망 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주요 전망기관 중 가장 낮은 수준인 3.8%로 전망했으나, 한국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감안해 성장률 전망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세계 경제는 기존보다 0.1%p 낮아진 5.7%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 20개국(G20)의 성장률도 0.2%p 낮춘 6.1%로 예측됐다.

이밖에 미국(6.9→6.0%), 캐나다(6.1→5.4%), 영국(7.2→6.7%), 독일(3.3→2.9%), 일본(2.6→2.5%)을 포함해 많은 나라의 성장 전망이 하향 조정됐다.

기재부는 "최근 델타 변이 확산을 감안해 미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의 전망치가 낮아졌다"며 "선진국 중에선 우리나라와 프랑스·이탈리아 등 일부 유럽 국가만 성장 전망이 상향됐다"고 강조했다.

OECD는 최근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 우려를 고려해 물가전망도 별도 발표했다. G20의 물가상승률은 3.7%, 내년은 3.9%로 봤다. 기저효과 및 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 차질, 경제 재개에 따른 수요 확대가 복합 작용하며 최근 물가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기저효과가 소멸되고 공급 능력이 향상되면서 올해 4분기 정점 이후 점차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2.2%로 지난 5월 전망(1.8%)보다 0.4%p 높였다. 이는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인 2.0%를 상회하는 수치다. 앞서 지난 6월 정부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발표한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치인 1.8%마저 뛰어넘는다. 내년 물가 역시 0.4%p 상향한 1.8%로 예상했다.

OECD는 앞으로의 위험 요소로 국가별로 불균등한 회복세와 백신 접종률, 단기 인플레에 따른 통화정책 조기 정상화 우려, 새로운 변이 확산 등을 꼽았다. OECD는 "성장 모멘텀 둔화는 점차 완화되고, 내년에는 당초 예상보다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