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싸게 주니 하루동안 2조원 샀다” 중국인 못 말리는 ‘아이폰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지난 4일 개장한 중국 후난성 창사시 애플 스토어와 아이폰13프로. 중국 본토에 설립된 43번째 대형 애플 매장이다. [애플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중국 소비자 “미국이랑 아무리 싸워도, 아이폰은 포기 못해!”

중국인의 아이폰 사랑이 여전하다. 미중 간 갈등으로 자국 브랜드 화웨이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신형 아이폰13 시리즈가 ‘역대급’ 판매량을 올리고 있다. 전작 대비 큰 변화가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아이폰13 시리즈이지만, 중국 사전 예약에서는 전작 아이폰12를 뛰어넘었다.

애플은 지난 15일(현지 시간)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미국, 중국 등 일부 시장에서 사전 예약에 들어갔다. 아이폰13 시리즈는 ▷5.4인치 아이폰13미니 ▷6.1인치 아이폰13 ▷6.1인치 아이폰13프로 ▷6.7인치 아이폰13프로맥스 4개 모델로 구성됐다.

헤럴드경제

아이폰13 [애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 애플 스토어를 통한 아이폰13 시리즈 사전 예약 주문이 200만대를 넘어섰다.

전작보다 30% 이상 높은 판매량이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2 시리즈의 경우 징둥닷컴에서 같은 기간 150만대가 팔렸다. 기본 모델인 아이폰13(5999위안)이 200만대 팔렸다고 가정했을 시, 120억 위안(한화 2조 1800억원)에 이르는 규모다. 모델 별 판매 비중과 다양한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판매를 고려할 시, 실제 판매액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아이폰13 시리즈는 공개 이후 전작과 크게 다를 바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카메라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가 개선됐지만, 디자인과 기타 스펙 및 기능에서 전작 아이폰12 시리즈를 계승했다. 증권가가 예상하는 6개월 간 판매량은 9000만대 수준. 전작 대비 10%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전작보다 더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헤럴드경제

아이폰13프로 [애플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시장 내 돌풍은 애플의 가격 정책 때문이다. 애플은 대부분 국가에서 아이폰13 시리즈를 전작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한다. 국내 출고가는 ▷아이폰13미니 95만원 ▷아이폰13 109만원 ▷아이폰13프로 135만원 ▷아이폰13프로맥스 149만원부터다.

반면 중국 출고가는 전작 보다 300~800위안, 한화 약 5만~14만원 가량 인하됐다. 구체적으로 아이폰13미니 5199위안, 아이폰13 5999위안, 아이폰13프로 7999위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아이폰13프로 [애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에 대항할 경쟁사가 없다는 점도 한 몫 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겨루던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주춤하고 있다. 지난 7월 공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P50’과 ‘P50 프로’는 롱텀에볼루션(LTE) 모델로 출시됐다. 미국 정부의 제재로 5G 전용 반도체를 구하지 못한 탓이다.

중국 브랜드인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이 화웨이 빈 자리를 흡수하고 있지만 중저가 스마트폰에 그친다. 프리미엄 시장은 사실상 애플이 독주 중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중국 내 프리미엄 스마트폰(400달러) 시장 1위는 애플이다. 2위와 3위는 각각 화웨이와 샤오미가 차지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