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귀경 시작...터미널은 예년보다 '여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가위 명절 당일을 맞아서 가족과의 아쉬움을 뒤로한 채 귀경에 나서는 분들 많을 텐데요.

코로나 19 확산 탓에 지난 명절처럼 터미널은 한산한 분위기라고 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기자]
네 광주 종합버스터미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추석 당일 오후가 되면서 본격적인 귀경이 시작될 텐데, 분위기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광주 터미널은 평일에도 인파로 넘치는 곳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