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올해 8월까지 공정위와 50회 만났다...접촉 횟수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 1~8월까지 접촉 횟수 롯데 2위, SK 3위

쿠팡 접촉 건수 급증...갑질 협의 조사 때문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이 올해 들어 공정거래위원회 직원과 가장 많이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공정위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삼성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공정위와 50회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5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공정위와 가장 많이 만났다는 얘기다. 삼성은 지난 2018년과 2020년에도 공정위와의 접촉 횟수 1위를 기록했었다.

삼성에 이어 공정위와 많이 접촉한 기업집단은 롯데와 SK 등이다. 40회 접촉한 롯데는 2위, 37회 접촉한 SK는 3위로 집계됐다. KT(33회)와 LG(31회)는 각각 4위와 5위였다.

쿠팡은 올해 공정위 직원과 접촉 건수가 급증했다.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쿠팡은 공정위와 20회 접촉해 6위를 기록했다. 2018년 이후 접촉 상위 15개 기업집단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것. 이처럼 쿠팡이 공정위와 자주 접촉한 건 납품업체 갑질 혐의 등으로 공정위 조사를 받았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지난달 납품업체에 갑질을 일삼은 쿠팡에 과징금 32억97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

이어 GS, CJ, 현대백화점, 신세계, 효성, 한화, 대우조선해양, 현대자동차, 한진중공업 및 현대중공업은 7~15위를 기록했다.

기업 소송을 대리하는 로펌 중에서는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공정위와 482회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히 계산해보면 하루에 두 번 꼴로 공정위 직원을 만났거나 전화 통화를 했다는 얘기다. 법무법인 태평양, 광장 등 이외 다른 유명 로펌들의 접촉 횟수는 김앤장의 20%에 불과했다. 법무법인 태평양 129회, 광장 123회, 화우 120회, 율촌 114회 등으로 나타났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올해 들어 지난 8개월 동안 법령 문의, 강연 등 외부활동으로 외부와 접촉했다. 법령 문의 관련 외부 접촉은 김재신 공정위 부위원장 1회, 국장급 18회, 과장 이하 213회였다. 강연 등 외부활동은 부위원장 3회, 사무처장 2회, 상임위원 4회, 국장급 10회, 과장 이하 15회였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2019년 9월 취임사에서 "공정위가 시장경제의 수호자로서 본연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신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위 직원으로서 높은 수준의 전문성과 공정성뿐만 아니라 어느 부처보다도 높은 청렴도를 갖출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외 공정위 직원들이 지난해 외부인과 접촉한 수는 3059건으로 나타났다. 2018년 2851건에서 2019년 5420건으로 늘었다가 줄어든 것.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접촉 건수는 총 2294건이었다.

공정위 공무원은 △공시대상 기업집단에서 공정위 업무를 담당하는 임직원 △공직자윤리법상 취업 심사 대상 법무법인에 근무하는 변호사 등 법률 전문조력자 △동 기업집단 및 법무법인에 취업한 공정위 퇴직자를 직접 만났거나 전화·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접촉한 경우 감사담당관에 보고해야 한다. 사건처리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2018년 1월부터 시행 중인 '외부인 접촉관리규정' 때문이다. 단,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만난 것은 제외된다.

윤 의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공정위 직원들의 외부 접촉 총량이 대폭 감소했고 올해는 다시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의 투명하고 공정한 처리를 위해 직원들의 접촉 기록은 빠짐없이 신고하되 조사 품질 향상을 위해 전화나 영상회의 등을 활용한 소통 총량은 일정하게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abc@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