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장제원 아들 노엘 재산 4900만원…사고난 벤츠 누구 돈이냐"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씨가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밀치는 등의 폭행 순간을 담은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로 활동 중인 노엘(21·본명 장용준)이 무면허 운전 사고와 경찰관 폭행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사고 당시 벤츠 차량을 가족이나 지인의 도움으로 구입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지난 20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이번에도 벤츠 난동, 장제원 아들 재산 얼마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진호는 영상에서 국회의원 재산 정보공개를 토대로 “2021년 3월 기준 노엘의 재산은 4900만원”이라며 “코로나 시국이라 행사 수도 급격히 줄었는데 대체 돈이 어디서 나서 고가의 벤츠만 모는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엘은 무면허 상태라 차량 구매나 리스가 불가능하다”며 “가족이나 친구의 도움이 없다면 이번 사고를 낸 벤츠 E클래스 220D를 몰기는 어려운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노엘은 지난 18일 밤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무면허로 운전을 하다 오른쪽에 있던 차량의 왼쪽 부분을 들이받는 접촉 사고를 냈다.

노엘은 현장에 있던 경찰이 음주 측정과 신원확인을 요구하자 이에 불응하며 머리로 경찰관을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공개된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에서는 노엘이 경찰관의 가슴팍을 손으로 밀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음주 측정 불응은 ‘면허취소’ 수준의 음주운전 혐의로 간주한다.

노엘은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나 당시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취한 상태여서 귀가 조처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조사를 거쳐 노엘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 수사 방향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일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씨가 무면허 운전을 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 [일간스포츠·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엘은 사건 이후 인스타그램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는 지난 2019년 9월에도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으며 지난해 6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2월에는 폭행 사건에 휘말렸고 지난 4월 부산 부산진구 한 길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송치됐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 종결됐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