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궈밍치 "애플, 2024년 첫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할지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3년엔 스크린 아래 탑재된 지문 스캐너 나올 것"

연합뉴스

애플이 새로 내놓은 '아이폰 13 프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이 2024년 첫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또 2023년에는 스크린 아래에 지문 스캐너가 탑재된 아이폰이 나올 수도 있다.

애플의 신제품 사양을 정확히 예측하는 것으로 유명한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증권의 애널리스트는 20일(현지시간) 내놓은 메모에서 이같이 전망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이 메모에서 애플이 내년에 프리미엄 모델인 '프로' 모델의 전면 디스플레이 상단에 현재의 직사각형 노치(움푹 패인 부분) 대신 동그란 구멍 형태의 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자리는 셀카 등을 찍을 때 쓰이는 전면 카메라가 설치된 장소인데 노치 형태로 디자인되면서 화면을 많이 가린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궈밍치는 또 프로 모델에 지금보다 선명도가 높은 48메가픽셀 광각 카메라가 탑재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5세대 이동통신(5G)을 장착한 아이폰 SE를 포함해 새로운 저가형 아이폰이 출시될 수도 있다고 궈밍치는 전망했다. 최고가 모델인 아이폰 프로 맥스와 똑같은 6.7인치 화면을 가졌지만 더 값싼 아이폰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궈밍치는 또 2023년 하반기에는 디스플레이 아래에 들어가는 지문 인식장치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종전의 아이폰 지문 스캐너는 홈버튼과 통합된 형태였는데 이렇게 되면 매끈한 디스플레이에 손가락을 대 인식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궈밍치는 다만 이 시점이면 폴더블 디자인이 고가형 스마트폰의 핵심 판매 전략이 될 수 있다며 이런 맥락에서 디스플레이 하단 지문인식 기능이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2024년에는 애플이 첫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한편 궈밍치는 애플이 새로 공개한 '아이폰 13'의 경우 올해 작년보다 16% 증가한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점쳤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