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도권 아파트값도 ‘넘사벽’... 가을 분양 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수도권 아파트를 매입하려는 수요가 넘치지만, 반대로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자 거래절벽이 심화되고 있다. 매수가 힘들어진 실수요자들은 청약을 통해 내 집 마련을 노리며 가을 분양 알짜 단지들에 청약통장이 대거 몰릴 전망이다.

21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본격적인 분양 성수기인 9~10월 수도권에 총 2만8417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지역별 살펴보면 경기 2만672가구로 분양 수도권 물량의 상당수(72.7%)가 몰렸으며, 이어 인천이 7097가구 분양 예정이다. 서울에는 대부분 정비사업 통해 648가구가 시장에 나온다.

최근 수도권 아파트의 매매가는 연일 상승세다. KB부동산 리브온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에서 8월까지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15.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동기간(6.3%)에 비해 올해는 9.0%p 넘게 상승폭을 키웠다. 지역별로는 △인천 20.5% △경기 18.7% △서울 9.8% 순이다.

집값 상승의 여파로 매수세는 꺾이는 추세다.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 거래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수도권에서 아파트 총 16만7220건이 매매됐다. 작년 상반기(23만7720건) 대비 29.7%가 감소했다. 이 중 서울이 39.1%(4만8298건→2만9399건)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이어 경기 27.9%(14만9511건→10만7811건), 인천 24.8% (3만9911건→3만10건) 순이다.

상황이 이렇자 대다수 무주택자들에게 청약만이 수도권 아파트 내집마련의 지름길로 꼽히고 있다.

부동산 관계자는 "수도권은 아파트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수급불균형이 지속되면서 집값 상승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고 매물도 자취를 감추면서 실수요자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여기에 금리 인상으로 아파트 매매를 위한 신규 대출 부담이 커질 것이라는 예측도 등장하고 있는 만큼 수도권 실수요자들은 이번 분양을 눈 여겨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SK에코플랜트 '학익 SK뷰' 투시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올 가을 수도권 내 분양을 앞둔 아파트로 실수요자들의 청약이 잇따를 전망이다.

먼저 인천 미추홀구에는 SK에코플랜트가 10월 '학익 SK뷰'를 선보인다. 전용면적 59~84㎡ 총 1581가구 중 1215가구가 일반분양되는 매머드급 규모를 자랑하는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다. 인근에 인천지방법원, 인천지방검찰청 등 법조타운이 형성돼 있어 유해시설 없는 쾌적한 주거생활과 도보권에 위치한 남인천중고·학익고로 우수한 교육 여건도 갖췄다.

이 밖에도 포스코건설은 이달 경기 하남에 '더샵 하남에디피스'980가구중 일반가구 596가구를, 현대건설은 10월 경기 파주 운정신도시에 '힐스테이트 더 운정' 총 341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