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성은 제보' 계기..."공익신고 보호규정 모호·악용 가능성 보완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조성은 씨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를 계기로 공익신고자 보호법상의 비밀 보장이 논란거리로 등장했습니다.

공익신고자가 어떤 과정으로 인정받는지 불분명하다는 지적에서부터, 정치적 악용 가능성까지 거론되면서 입법 보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이재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익신고자 보호법상 국민권익위에 공익신고자로 인정되면 신고 시점을 기준으로 신고자의 인적사항을 공개하거나 보도하는 경우 형사처벌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