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남측 SLBM, 초보적 걸음마 단계…무기개발 집착속내 주시"(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잠수발사 탄도미사일 아니다…핵심수중발사기술 완성 못해"

"우리도 다 거친 과정"…SLBM 운용국 순서 뒤지자 깎아내리기

연합뉴스

수중 도산안창호함에서 발사되는 SLBM
(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발사 장면을 국방부가 지난 17일 추가 공개했다. 이날 추가 공개된 영상에는 도산안창호함(3천t급)에 탑재된 SLBM이 수중을 빠져나와 하늘로 향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2021.9.17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지난 15일 남한의 첫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잠수함 시험발사 성공을 평가절하하며 남한군의 속내를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장창하 북한 국방과학원장은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남조선의 서투른 수중발사탄도미사일' 글을 발표하고 "남조선이 공개한 자국 기술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전쟁에서 효과적인 군사적 공격 수단으로는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전략 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 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라고 깎아내렸다.

장 원장은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사일이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남측의 SLBM 시험발사 장면을 뜯어가며 조목조목 지적했다.

그는 "분명 잠수발사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며 "미사일 외형 길이가 6m 되나마나 하고 직경은 800㎜ 미만으로 추산되며 분출 화염 크기로 보아 사거리가 500㎞ 미만인 전술탄도미사일로 판단한다"고 단언했다.

발사가 얕은 곳에서 거의 정지 상태로 이뤄졌다며 "복잡한 유체 흐름 해석을 비롯한 핵심적인 수중발사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수중에서 능동적인 자세 유지는 하지 않고 냉발사기술만 적용하면서 심도가 낮은 상태에서 발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발사 심도가 매우 낮은 데서 발사했으며 작전기동중 발사가 아니라 정지상태 또는 미속 기동 시에 발사했다"고 봤다.

특히 "발사체에 접이식 날개를 붙였다는 것만으로도 초보적인 단계에 있음을 알 수 있다"며 "우리도 역시 이러한 과정을 다 거쳤다. 우리 국가를 포함한 세계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보유국의 수중발사 탄도미사일은 대부분 회전분출구에 의한 추진력 벡토르조종을 실현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북한 SLBM(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장 원장은 이 글에서 남측 SLBM을 두고 "의미 없는 자랑용, 자체위안용"이자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 "한마디로 어딘가 서투른 작품"이라고 비아냥거렸다. 대대적인 SLBM 발사 성공 보도를 두고도 "우습지만 놀라운 보도"라고 했다.

이 같은 비난은 남측이 북한을 앞지르고 공식적으로 세계에서 SLBM 7번째 운용국이 된 것에 대한 시기어린 시각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2015년 '북극성-1형'과 2019년 '북극성-3형' SLBM 수중 시험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북극성-4ㅅ', 지난 1월 '북극성-5ㅅ' 등 신형 SLBM을 열병식에서 공개한 바 있지만, 아직 잠수함에서 직접 SLBM을 시험 발사하지는 못해 공식적인 운용국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우리 군의 무기 개발에 대한 경고도 덧붙였다.

그는 "남조선이 잠수함 무기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 있다"며 "더욱 긴장해질 조선 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처럼 남한과의 미사일 개발 경쟁에 열을 올리면서 조만간 SLBM 시험발사를 비롯해 각종 미사일 시험발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한은 이미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 개발 5개년계획에 따른 것이라며 이달 11일과 12일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15일에는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전문가가 직접 나서 남측 SLBM을 비판한 것도 눈길을 끈다.

장 원장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전문가로, 2014년부터 국방과학원 원장으로 일하면서 2017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와 '화성-15' 미사일, 준중거리탄도미사일, 지대공 요격미사일, 정밀유도 탄도미사일 등 신형 미사일 개발을 지휘한 장본인이다.

그 공로로 '공화국영웅' 칭호를 받았고 상장 계급을 달고 있다. 현재 미국의 독자 제재 명단에 올라있다.

연합뉴스

김정은과 장창하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017년 12월 12일 방영한 제8차 군수공업대회 장면에서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김정은 왼쪽)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는 듯 김정은 옆에 가까이 다가서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선중앙TV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