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장동 의혹,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 취했다면 공직 사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추미애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그야말로 난타전을 벌였다. 이재명 후보는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겠다"고 분명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가 이른바 화천대유 의혹에 대해 설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추미애 후보가 이재명 후보 편에 서면서 이낙연 후보를 공격해 이른바 '명추연대'의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개발에 참여한 이른바 '화천대유' 참여 인사들이 무려 투자금의 1100배의 이득을 본 것에 대해 맹공을 벌였다.

뉴스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TV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본인이 그렇게 억울하다면 빨리 털어버리는 것이 본인에게도 좋을 것 같다"라며 "본인이 의혹의 당사자처럼 돼 있으니 증인 출석이나 자료 제출이 이뤄지기를 바란다. 경기도나 당 분위기를 보면 증인 출석이나 자료 제출에 소극적인 것처럼 보인다"라고 공세를 취했다.

이 후보는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의 이익을 본 것이 국민들에게는 납득이 안되고 있다"라며 "본인이 설계했다고 했는데 그러면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의 이익을 얻은 것은 설계가 잘못된 것인가. 아니면 설계에 포함된 것인가"라고 공격했다.

이재명 후보는 "과거 국민의힘과 토건 부패세력이 공공개발을 민간 개발 이익으로 다 갖게 결정된 이후 당선됐는데 공공개발로 전환시켰다"라며 "민간 사업자들을 경쟁시켜 제일 좋은 조건을 제시한 곳을 채택해 사업을 하고 5500억원을 회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낙연 후보가 공격한 자료 제출에 대해서는 "이 사업은 성남시가 한 것이고 저는 성남시장이 아니다. 경기도에 이것과 관련된 자료가 있을 수 없다"라고 질타했다.

민간업자들의 1100배 수익에 대해서도 "1억원짜리 자본금 회사가 500억원을 투자받아 250억원을 남겼으면 50% 이익 아니냐, 자본금 1억원에 대해 250배 수익이 되는가"라며 "왜 그렇게 설계했냐고 하는데 민간 투자를 어떻게 하는지 관심도 없고 관심을 가져서도 안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민간 업자들이 턱없이 많은 이득을 얻은 것은 당연히 국민들의 의아함을 받을 만하다"라며 "7명이 이득을 독차지하는데 계속 괜찮다고 생각했을까는 의문"이라고 지적을 이어갔다.

이재명 후보는 "민간 개발로 허가해도 아무 상관 없는 것을 공공개발로 전환해 엄청 공격당하면서도 5500억원을 환수한 것은 잘한 것이 아닌가"라며 "같은 당에서 동조해 저를 공격하는 것은 어떻다고 생각하나"라고 반박했다.

한편 추미애 후보는 이날 "대장동 사건은 많은 의혹이 해소돼 가고 있다"라며 "그런데 야당이나 언론이 아니라 이낙연 후보도 이재명 후보의 개인 비리 문제로 몰고가려고 한다. 참 한심하다"고 이재명 후보 편에 섰다.

추 후보는 "윤석열의 국기 문란 사건을 덮으려는 야당의 꼼수에 넘어가는 것 아닌가"라며 "우리 당의 경선 흥행을 만들기 위해서는 2등 후보가 이낙연 후보가 아니라 저 추미애라면 경선이 대흥행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재명 후보는 특혜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며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해 주목을 받았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