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성은 "더이상 언론 접촉 안해…범죄사실 밝히고 미국 가겠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지오는 누구…민형사상 조치 취할 것"

이투데이

조성은 씨.(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 씨가 언론 인터뷰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조 씨는 17일 페이스북 글과 라디오 출연을 통해 "공익신고를 한 입장에서는 수사에 협조할 뿐이지, 언론에서의 내 역할은 줄이는 게 맞지 않을까 싶다"며 언론과 접촉하지 않겠다고 했다.

조 씨는 전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오늘을 마지막으로 방송, 신문 인터뷰를 안 하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최대한 자제하고, 안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조만간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던 조 씨는 "이렇게 은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은폐될 순간이 오면 저는 다시 등장할 것"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조씨의 미국 출국설이 나오자 야당에선 '제2의 윤지오'라는 비판과 함께 '조 씨를 출국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제2의 윤지오가 갑자기 나타난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윤지오 씨는 2019년에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을 자처하며 억대 후원금을 모집했다가 거짓 증언 의혹을 받고 해외 도피 중이다.

윤석열 캠프는 고발사주 의혹이 대선 때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조성은 씨를 긴급 출국금지 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조 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열심히 서비스 론칭 준비해서 뉴욕 한번 가보자 했더니 미국 출국이니, 출국금지니 난리다"며 "범죄 사실을 다 밝혀낸 뒤 천천히 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누구인가"라며 "제2의 이유미 타령하더니 제2의 윤지오는 무엇인지"라고 했다.

조 씨는 또 "지금 시각에도 수사기관과 협조하고 있고, '윤석열 대검찰청 선거개입, 야당고발사주 사건'과 관련해 범죄사실들 다 밝혀내고 천천히 가보도록 하겠다"며 "네 군데 수사기관과 협조를 하려니 개인 일정들도 빠듯하다. 윤 전 총장 캠프와 당은 엄한 곳에 힘쓰지 않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조 씨는 이날 올린 또 다른 SNS글에선 "예고했던 대로 윤 후보와 김웅 의원 두 사람에 대한 법적조치와 함께 김 원내대표, 장제원·권성동 의원까지 포함해 민형사상 법 조치를 하겠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직책과 헌법기관이 그런 짓 하라고 부여된 권한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외 각종 커뮤니티와 SNS 댓글들 등 성적 모욕이나 허위사실, 명예훼손에 관한 글들은 모두 강력한 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니 관련 글들 캡처 자료나 링크들을 제 페이스북 메신저 계정에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이투데이/김소희 기자(ks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