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박정희 생가 갔다가 봉변…洪 "조국 과잉수사" 역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홍준표 두 대선 경선 후보들은 힘겨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가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봉변을 당했고, 홍준표 후보는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 수사였다고 말했다가 당내에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백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