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진핑, 미국 겨냥 "설교나 내정간섭 용납 못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서 "발전의 앞날 자기 손에 쥐어야"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미국이 영국, 호주 등 동맹국을 규합해 대중국 압박의 강도를 높이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7일 다른 나라에 대한 설교나 내정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시 주석은 이날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미국을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제도에 대한 자신감을 확고히 해야 한다면서 "다른 나라를 턱으로 부리듯 설교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각국이 자국의 실정에 맞는 발전 방식과 통치 모델을 탐색하는 것을 굳게 지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