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인권위, 언론법 우려에 靑 "언론자유·피해구제 모두 중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언론중재법 개정안 여야 협의체 4차 회의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청와대가 17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의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우려 표명과 관련, " 언론의 자유와 피해자의 구제 등이 모두 중요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국민적인 공감대가 마련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권위가 언론중재법에 대해 헌법에서 보장한 언론 자유를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고 했는데 이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무엇인가'란 질문에 "(언론중재법과 관련해서) 국회 협의체를 통해서 지속적으로 추가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인권위는 이날 언론중재법 일부 조항에 대해 언론의 책임성을 강화하려는 개정안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기본권 제한에 요구되는 '과잉금지의 원칙'이나 '명확성의 원칙' 등을 엄격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개정안에서 규정하는 '허위·조작보도'의 개념이나 징벌적손해배상의 성립 요건과 관련한 '고의·중과실 추정' 조항의 경우, 그 개념이 추상적이고 불명확하다고 판단했다. 그 결과 탐사보도나 그 외 보도가 정치적 성향·이념에 따라 징벌적손해배상의 대상이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또 '허위·조작보도'의 개념에 △허위성 △해악을 끼치려는 의도성 △정치경제적 이익을 얻으려는 목적 △검증된 사실 또는 실제 언론보도가 된 것으로 오인하게 하는 조작행위 등의 요건 등이 포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청와대는 지난 16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를 비롯한 국내·외 4개 단체가 언론중재법 개정안 내 독소조항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의견서를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에 전달한 것과 관련해서는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대법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발언해 명예 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에 대해 무죄 취지로 판결한 것과 관련, "법원의 결정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