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안군, 생활밀착형 실외정원 공모사업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전북 진안군이 2022년 생활밀착형 실외정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부귀 편백숲 산림욕장 입구 주차장 일원에 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실외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진안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귀 편백숲 주차장 일원에 생활정원 조성

[더팩트 | 진안=최영 기자] 전북 진안군이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2022년 생활밀착형 실외정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생활밀착형 숲은 한국판 뉴딜 정부 핵심사업에 정원사업의 반영과 정원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수요 증가에 따른 것으로 생활권 주변, 소읍지역의 다중이용시설을 활용해 생활정원 및 주제정원 등을 조성해 소읍지역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정원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의 대상지는 규모, 입지 및 접근성, 확장가능성, 사후관리 용이성, 유형별 균형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부귀 편백숲 산림욕장 입구 주차장 일원이며 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을 위한 휴게시설 등을 설치해 실외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편백숲 산림욕장을 찾는 방문객들과 주민들에게 아름답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미세먼지 저감에 따른 공기질 개선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녹색 휴식공간을 제공해 정원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지역소멸 위험지역의 지역활력도 상승효과를 함께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용주 산림과장은 "앞으로도 군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군민들이 누구나 쉽고 가깝게 접근할 수 있는 정원인프라 구축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coop@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