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인영 “대북 인도 협력, 정치 상황 무관하게 일관 추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인영 장관,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 기념 간담회‘ 모두발언 -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시 호텔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 기념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7일 북한이 “우리 정부는 인도주의 협력만큼은 정치·군사·안보 상황과 무관하게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견지해 왔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18년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우리 사회에서 적지 않은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이러한 입장에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도 함께할 수 있도록 했다”며 “한미가 공동으로 대북 인도주의 협력방안을 검토하는 등 남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은 이틀 앞두고 “9·19 공동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확고히 하기 위한 실질적·실천적 조치를 담았다”면서도 “한반도의 평화는 3년 전 그날에서 어찌 보면 그대로 멈추어 선 채, 단 한 발자국도 더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부는 긴 호흡과 안목을 가지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우리가 해야 할 바를 묵묵하게 그리고 의연하게 다 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남북 동시 유엔 가입 30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과 함께 코로나19와 기후 위기 등 국경을 초월하여 연대와 협력을 요구하는 과제들에 대해서도 남북이 동참하고 협력하면서 국제적 가치를 국제무대에서 함께 실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